50년 3월 확정된 국군 방어계획 한국전쟁

 국군방어계획은 1949년 12월 27일 육본 정보국에서 작성한 "1949년 말 종합 정보 보고"에 의거해 1950년 1월 말 경 그 시안이 수립되었다.


 육본은 주한미군이 철수한 후인 1949년 8월 북한이 남침준비를 하고 있다는 구체적 정보를 수집하고 이에 각 사단에 자체 방어계획을 수립하도록 지시하였다.


 49년 11월에는 각 사단장과 작전참모, 미수석고문관이 참석한 합동 평가회의를 갖고 이 계획과 육본 정보국이 작성한 연말 정보 보고서를 기초로 육본과 참모학교에서 방어계획의 시안을 수립하게 되었다.


 국군방어계획은 "1950년 춘계에 적이 38도선에서 전면적인 공격을 할 것이다"고 평가한 육본 정보국의 49년 말 종합정보보고서에 따라 이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계획 수립을 서둘러 1950년 3월 25일 국군방어계획인 "육군본부 작전명령 제 38호"를 확정하고 예하부대에 국군방어계획을 하달하였다.


 국군방어계획은 신태영 육군 총참모장 지시로 작전국장 강문봉 대령이 주동이 되어 작성한 기본 방어계획으로 부록까지 완비한 비교적 완벽을 기한 작전계획이었다.


 육군 각 사단은 50년 3월 말경 육본으로부터 국군방어계획을 수령하였다. 각 사단은 이를 기초로 50년 5월 초 사단 작전계획을 수립하였다. 각 사단의 방어계획은 방어선 점령을 위한 기본계획 위주로 작성되었기 때문에 화력계획, 장벽계획, 역습계획 등과 같은 지원계획은 작성 중에 있었다.


 국군방어계획은 적의 주공이 철원-의정부-서울 축선에 지향될 것으로 판단하고 의정부 지구에 방어 중점을 두고 방어지대를 편성하였다.


 방어 목표는 공격해 오는 적의 주공을 진지 전방에서 격파하여 38도선을 확보하는 것이었다.


 38도선 확보를 위한 방어계획 기본 개념은 다음의 3가지로 구분하여 계획하였다.


첫째, 옹진지구 육군부대는 적의 공격시 인천으로 철수하는 것이었다.


둘째, 개성지구의 육군부대는 적의 공격을 받으면 지연전을 실시하면서 설정된 임진강 남안의 방어선으로 철수하고 기타 다른 부대는 계속 지연전을 실시하도록 계획하였다.


세째, 후방지역 예비사단은 적의 공격시 역습부대로 운용되도록 계획하였다. 후방지역 경계는 경찰과 청년방위대 등으로 후방경계부대를 편성하여 관할 지역 내의 해군 공군부대와 협조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38도선에서 적의 공격을 저지하지 못할 경우엔 남한지역의 큰 강을 이용하여 지연전을 전개한다는 계획을 수립하였다.


 지연전은 최초 한강 이남으로 전략적인 철수작전을 수행하면서 한강선, 대전선, 낙동강선에서 축차적인 지연전을 전개하도록 계획하였다.


전쟁 발발시 후방부대의 임무


수경사 의명(依命) 제 1,7사단 증원

2사단  의명 의정부지역 증원

3사단  의명 의정부 문산 지역 증원

5사단  의명 의정부 문산 지역 증원

독립기갑연대  수도권 지역 수색


<6.25전쟁사 제 1권> p641-678



덧글

  • 조은성 2015/03/28 09:38 # 삭제 답글

    저 계획에 변수가 있었다면 미군이 예상보다 약했던 것이겠지요.
  • 금성천 2015/03/28 12:16 #

    저도 미군 1개 대대만 나타나도 북한군은 쫄 것으로 생각했는데.......
  • 실버스타 2015/03/28 09:55 # 삭제 답글

    방어계획은 적이 침공하면 후방의 병력을 전방에 보충하는 것으로 막연히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그 이유를 분명히 하지 않지요.
    이로 인해 축차투입으로 많은 병력을 잃었다고 수뇌부를 비난합니다.

    당시에 들은 이야기는 국군의 무기(기관총 등 공용화기)가 부족하여 일선의 국군이 쓰러지면 후방에서 지원나온 병력이 무기를 이어받아 싸우는 계획이라 했습니다.
    축차투입 논란과는 거리가 멉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