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지배층의 나라는 도와줄 가치가 없다 조선시대


당시 국제 사회에서 일본이 좋은 평판을 받고 있었던 반면 한국의 정치는 결코 그렇지 못했다. 앨런 목사는 워싱턴에 이렇게 보고했다.

 

우리가 만약 감상적인 이유로 이 대한제국의 독립을 도와준다면, 심각한 실수를 범하는 게 될 것이다. 이 사람들은 스스로를 지배할 능력이 없다....... 알다시피 나는 열성 친일파는 아니지만, 가혹한 관료들의 압제에서 인민을 해방시키고 질서를 확립하고 상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문명화된 민족(일본)이 이 순박한 아시아(한국)인들에 대한 통치권을 접수한 조치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

 

이와 유사하게 미국의 정치가 겸 언론인 조지 캐넌도 고위직 관료의 끊임없는 교체 때문에 좌절감을 느끼고 있던 일본인 고문들에게 동정을 표시했다. 그는 물었다.

 

각 부의 대신들이 1~2주 만에 사임하는 것을 용인함으로써....... 책임을 회피하고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으려고 하는 정부와 무엇을 도모할 수 있겠는가? 대한제국 황제는 카드 패에 비유할 수 있는 20~30명의 인물군을 거느리고 있다....... 그 카드를 뒤섞어 다시 돌려봐야 보직만 바뀔 뿐 등장인물은 그 밥에 그 나물이다. p694

 

<현대일본을 찾아서 2> 마리우스 B. 잰슨

 

 


덧글

  • 갈천 2018/02/23 11:31 # 삭제 답글

    저는 이것보다 10배, 100배 이상 한국을 혐오하는 글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습니다.
    극한으로 극한으로...

    그래야만 그 후에는 객관적,입체적으로 우리의 실상을 정확히 알수 있고
    이를 다수가 공감해야 합니다.
  • 2018/03/05 10:4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3/05 16:0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비도승우 2019/08/19 00:55 # 삭제 답글

    건국이후 역사학계는 정부차원의 민족단합 모토에서도 반일이 사용됐고
    서울대 국사학과를위시한 좌편향 역사학계 에서도 반일은 서로 부합되는코드였기에
    무조건 반일을 캐치프라이즈로한 서술과 유리한 통계와 사실적용 왜곡이
    판을쳐도 정부도 학계도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않고 고착화되어 국민모두가 잘못알고있는 역사적 사실이
    많습니다. 이미 교육을통해 선입견이 생기고 이제는 영화드라마를 통한 감정적 맹목적 반일 및 좌편향 사관
    주입으로 진실을 말하면 반민족 반통일 친일세력으로매국당하기 쉽상입니다.

    반일 / 극일의목적이 결국 일본과의 격차제거 전반적인 승리가 맞다면
    우리부터 제대로 알고 제대로 배우고 원인부터 찾아나가는게 순서입니다.

    그러나 요즘은 이런소리하면? ㅎㅎ

    한국사회야말로 극우민족주의중이며 웃긴것은 보통극우의 정신적 양분이 민족주의인데
    여기서는 좌익이 극우의 소재를 이용합니다

    한미일 동맹은 종치고 친중친북 연방제로 가고있는 정치적노선안에 그답이 이미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